대화마당

내 아이에게
글쓴이 : 종이로 만든 배/인권연극제 날짜 : 17.03.26|조회 : 726




잊지 않고 다 함께 기억하기 위하여.”


 


2017. 323. 세월호가 물 위로 떠올랐습니다. 2014416. 그날 이후 그렇게 차디찬 1073, 3년여가 흐른 뒤입니다. 무엇보다도 내 아이의 아픔을 모든 이의 고통으로 품어 안은 세월호 가족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기억을 향한 간절한 목소리들이, 3년이 다 되가는 시간동안 인간이 감내할 수 없는 끔찍한 고통 속에서도 엄마이기에, 아빠이기에 포기 할 수 없었던 미수습자 가족분들의 희망이 세월호를 들어 올린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시작입니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수많은 의문들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끔찍한 왜곡과 무관심의 허탈함 속에서도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내딛은 위대한 발걸음들을 기억하고자 합니다. 아직 세월호안에는 가족의 품을 기다리는 9명이 남아있습니다. 미수습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온전히 돌아가고 참사의 진실이 규명되고 책임자들이 처벌되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인양이라 할 것입니다. 세월호의 진실을 망각의 바다에서 기억의 뭍으로 올리려는 마음으로 연극 <내 아이에게>를 다시 한 번 무대 위로 올립니다. 같이 바라봐 주세요. 다함께 기억하기 위하여.


 


때로는 슬픔을 눈물로 감당해야 할 때가 있다. 그때서야 공감의 순간이 찾아온다!”




<
내 아이에게>극단 종이로 만든 배


 


37회 서울연극제 연기상


 


11회 광주평화연극제 평화연극상


 


이해해 주겠니? 엄마가 좀 웃어도 내 아이야.


용서해 주겠니? 밥을 먹고 물을 마셔도 엄마가


 


극단 종이로 만든 배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어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작품 <내 아이에게>를 공연한다.아직 차디찬 바다 속에 남아있는 아이에게 보내는 한 어머니의 내밀한 편지와 일기 형식으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2014416일 이후 세월호 가족이 겪어낸 고통스런 하루하루 일상을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온전히 보여준다. 사랑하는 아이를 빼앗긴 어머니가 토해내는 울분들은 어떤 뼈아픈 깨달음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그것은 폭력적인 권력과 돈의 굴레 아래 신음하고 있는 대한민국이라는 민낯과 조우하는 과정에 다름 아니다. 그 과정을 따라가는 것은 너무나 슬프다. 그러나 때로는 슬픔을 눈물로 감당해야 할 때가 있다. 그때서야 공감의 순간이 찾아온다고 믿기 때문이다. <내 아이에게>보내는 한 어머니의 위대한 마음 속 이야기는 비극을 이기는 힘은 아픔을 공감하는 능력, 고통 받는 곳에 내미는 연대의 손길 그리고 진실에 다가 서려는 숭고한 의지라는성찰로 우리를 이끌어 갈 것이다.


 


remember20140416


 


공연개요


 


제목내 아이에게


/연출 하일호


협력연출김형용


윤색김나연


피디쭈야


 


출연김보경, 박경은, 손인수, 김선미, 주선옥, 서청란, 김영표, 안지은,


조재준, 김범린, 김진희


 


공연시기2017410- 416


공연장소성북마을극장


공연시간평일 20, /16(쉬는 날 없음)


 


음악 꽃잎(이상우 곡, 안지은 사) 그래픽 디자인박재현


진행고윤희 인권연극제 스텝쭈야, 루피, 누리에, 좌동엽


 


기획종이로 만든 배 전화번호 010- 2415- 4279, 010-3882- 4324


이메일 hiilhoya@hanmail.net


예매처인터파크


제작극단 종이로 만든 배


주최극단 종이로 만든 배 /주관 종이로 만든 배, 인권연극제


협력성북마을극장


후원서울문화재단 서울연극협회


 

댓글달기
도배방지



현재페이지 1 / 82
번호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미지센터]2017 미지 포토보이스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8/23) 운영자 2017.08.11 683
2438   외국문학번역지원 관련 문의 [2] 무명 2017.08.11 11
2437   외국어문학번역지원 중국어 우선번역대상 목록 [1] ohyassi 2017.08.11 3
2436   태초에 우라늄이 있었다. 중복수혜네요. 대산은 연극계 관행 여기서 멈추시길 방패연 2017.08.10 95
2435   외국어문학번역지원 중국어 우선번역대상 목록을 올려주세요. [2] 김수경 2017.08.09 13
2434   재밌네 아무튼 연극 쪽은 답이 없긴하다, 대놓고 중복수상, 중복수혜 잠깐 이거 2017.08.08 97
2433   외국문학 번역 지원 - 중국어 우선 번역 목록 [1] 소풍 2017.08.02 7
2432   가관이네. 요근래 본 희곡심사평 중 최악이다. 초콜릿 2017.08.02 176
2431   희곡 심사... 역시 연극계는 답이 없다 얼음 2017.08.02 146
2430   박상현 최치언 두 분 선생님들은 대단한 착각에 빠졌네요 8손녀 2017.07.30 267
2429   집에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1] 이*경 2017.07.30 3
2428   #규정을 지키기 어려운 심사위원, 당연하다시피 당당하게 속사정이 필요한 심사위원이 희곡 2017.07.30 185
2427   감사했습니다! [1] 정*은 2017.07.28 3
2426   집 잘 도착했습니다! [1] 이* 2017.07.28 3
2425   대산청소년문학상 [1] 김*은 2017.07.27 3
2424   잘도착했습니다 [1] 김*은 2017.07.27 64
2423   잘 도착했어요! [1] 김채* 2017.07.27 2
2422   잘 도착했습니다 [1] 박서* 2017.07.27 5
2421   잘 도착했습니다! [1] 최*은 2017.07.27 2
2420   잘 도착했어요! [1] 조☆영 2017.07.26 2
2419   집에 도착했습니다! [1] 나*이 2017.07.26 2
2418   집에 잘 도착했어요! [1] 김*희 2017.07.26 2
2417   잘 도착했습니다! [1] cheeseburg 2017.07.26 2
2416   집에 잘 도착했어요! [1] 이예* 2017.07.26 4
2415   도착했습니다 [1] 김*우 2017.07.26 1
2414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1] 차도하 2017.07.26 3
2413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1] 김가* 2017.07.26 94
2412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1] 정*은 2017.07.26 2
2411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1] 이*민 2017.07.26 94
2410   집에 잘 도착했습니다! [1] 홍바다 2017.07.26 106
2409   집에 잘 도착 했습니다 [1] 장*아 2017.07.2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