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번역서 리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글 서지문 ㅣ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1948년생
저서 『서지문의 소설 속 인생』 『영국소설을 통해 본 영국신사도의 명암』 『어리석음을 탐하며』 『영어로 배우는 논어 1, 2』
『서양인이 사랑한 공자 동양인이 흠모한 공자 1, 2』 등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영역 황정은 장편소설 『百의 그림자』


글 서지문 ㅣ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1948년생
저서 『서지문의 소설 속 인생』 『영국소설을 통해 본 영국신사도의 명암』 『어리석음을 탐하며』 『영어로 배우는 논어 1, 2』『서양인이 사랑한 공자 동양인이 흠모한 공자 1, 2』 등




신예작가 황정은의 짧은 장편소설 『百(백)의 그림자』는 서정성과 상징성, 그리고 사회성이 적절히 배합된 수준작이지만 ‘그림자’라는 중심적 상징이 소화되기까지 생경하고 모호하게 느껴질 수 있어서 번역이 결코 수월하지 않은 작품이다. 게다가 줄거리 위주의 작품이 아니어서 번역은 작품의 분위기와 화자의 잔잔한 어조에 담긴 잔잔하지 않은 감정을 섬세하게 살려야한다.
정예원의 영어 번역 『One Hundred Shadows』는 한국적인 상황이나 한국식의 대화와 언술 방식에 생소한 외국독자에게는 지루하고 애매하게 생각될 수 있는 원작의 뉘앙스를 상당히 잘 살렸다. 원문과 좀 거리가 있는 번역이 상당히 눈에 띄는데 대부분의 경우는 원문의 결함을 커버하기 위해서라던가 하는 명확한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고 그냥 약간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한 두 단어를 간과했기 때문에, 또는 좀 더 색채를 더하기 위해서 그렇게 한 것같은데 원문의 의미나 분위기가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원문에 충실했더라면 의미가 더 분명했을 것이어서 좀 아쉽다.
예를 들어, 이 작품의 서두에 매우 중요한 ‘그림자’는 원전에서도 그렇고 논리상으로도 분명히 단수인데 처음에 ‘it’로 서술되었다가 무재가 그것이 어떻게 생겼냐고 물으니까 ‘them’을 뒤에서 한 번 보았기 때문에 ‘they’의 모습에 특이한 점이 없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는데 왜 갑자기 복수로 처리했는지 알 수 없다. 여자가 춥다는 말 다음에 ‘죽겠다’고 하는데 여기서의 죽겠다는 말은 그냥 한국 사람들이 힘들거나 괴롭거나 비관적인 생각이 들 때 하는 상투적인 말 같기도 하고 어쩌면 의미심장한 발언같기도 한데 “I feel like I could die”라고 번역되었다.

이 작품은 일견 번역하기에 별로 어려울 것 같지 않지만 긴장이 풀어지거나 단조로워지지 않기위해서 번역에 섬세한 공을 들여야하는 작업인데 순조롭게 읽혀서 상당히 성공적인 번역이라고 생각된다. 차를 삼 만원에 인수했다는 것을 삼 만원이 괜찮은 토스터 하나 값 정도라고 가볍게 설명을 첨가한 것은 센스 있는 번역자의 재량 발휘이다.


정답이 없는 번역이기는 하지만 이어지는 “정말로 죽을 생각이 아니라면 아무렇게나 죽겠다고 말하지는 마요”를 “Don’t say you feel like you’re going to die,if you don’t really plan on dying.”은 ‘정말로 죽을 계획을 하고 있지 않다면 죽을 것 같다고 말하지 말아요’가 되어서 무재가 은교에게 동정적이라기보다 따지는 듯한, 심지어는 말을 꺼냈으면 죽어야한다는 듯한 살벌한 느낌도 준다.
“이런 대화를 나누며 걷는 동안 공기가 문득 가벼워졌다”를 “our surroundings grew lighter”로 번역했는데 surroundings가 가벼워질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소년 무재의 부모는 개연적으로 빚을 집니다”에서 ‘개연적으로’는 한국인에게는 매우 생소한 표현인데, 작가의 의도는 대부분 서민들은 빚을 지지 않고 살기가 어려우니까 무재의 부모 역시 빚을 졌을 개연성이 높다는 뜻일 터인데 “The parents of the boy Mujae probably get intodebt”는 무재의 부모가 아마 빚을 졌을 것이라는 말밖에 안 된다. 이런 경우 뾰족한 해결책은 없다. 그러나 ‘get into debt, as they were likely to in all probability’라던가 ‘get into debt, as almost everyone in their situation in life couldn’t help doing’ 같은 식으로 조금 더 근접한표현을 모색해 보아야하지 않았나 싶다. “빚을 지는 것이 어째서 필연이 되나요?”를 “How is it inevitable to get into debt?”는 문법상 get into debt 하는 주체가 드러나지 않고, ‘how is it inevitable’ 역시 문법에 맞지 않는다. ‘How can you say it’s inevitable……’이라고 해야 문법적으로, 논리적으로 맞는다.
“별로 먹지도 않고 말 하지도 않으면서 나날이 핼쑥해지는 것이었습니다”를 “He grows ever thinner, the words wasting away in his mouth”로 번역했는데, ‘먹지도 않고’는 생략이 되었고, ‘말 하지도 않으면서’는 좀 과하게 번역이 되었다. ‘핼쑥해지다’는 ‘grows thinner’보다는 ‘grows
haggard’나 ‘grows gaunt’등으로 수척해진다는 느낌이 강한 단어를 쓰는 것이 좋았겠다.
이 작품에서 많은 대화들이 누가 화자인지를 밝히지 않고 그냥 대사만 던져져 있는데, 번역은 대개의 경우 누구의 말인지가 분간이 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가끔은 줄을 바꾸어서 화자가 다른 사람임을 나타내야 할 때 줄을 바꾸지 않아서 화자가 혼동되는 경우가 있다.

마지막 장에서 ‘얼른 봐서도 매우 낡은 차를’을 ‘a car whose ability to drive without falling apart looked dubious at best’는 친절한 번역이라 할 만한데 ‘a car whose ability to drive’는 자동차가 운전할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말하는 것 같아 이상하다. ‘얌전하게 벗어 둔 양말 모양’을 ‘a sock, carefully removed so as to retain its shape’라고 번역하니 ‘retain its shape’하기 위해 양말이 스스로 벗은 것 같기도 하고, 하여간 비문이다. 그러나 요즈음은 원어민들의 문법 관념이 너무 허술해져 있어서 원어민들의 작문에도 술어의 주체가 사라져버린 문장이 다반사로 발견되어 문법과 논리를 고집하기가 매우 힘들다.
이 작품은 일견 번역하기에 별로 어려울 것 같지 않지만 긴장이 풀어지거나 단조로워지지 않기위해서 번역에 섬세한 공을 들여야 하는 작업인데 순조롭게 읽혀서 상당히 성공적인 번역이라고
생각된다. 차를 삼 만원에 인수했다는 것을 삼 만원이 괜찮은 토스터 하나 값 정도라고 가볍게 설명을 첨가한 것은 센스 있는 번역자의 재량 발휘이다.
마지막으로, 번역은 물론 번역만으로 작품의 내용을 충분히 전달하고 주제가 이해되도록 해야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에는 한국 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의 삶과 도시화에 따른 재개발과 관련된민중의 수난사를 해설로 알려주는 것이 외국 독자들의 이해와 공감을 위해서 도움이 될 것이다.
원서에는 상당히 친절한 국문학자의 해설이 들어있는데 그 해설을 번역해서 실었으면 좋았겠다.
사실은 역자만큼 원저를 철저히 읽고 뜻을 깊이 헤아려 본 독자가 없을 터이므로 역자의 해설을넣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
앞으로는 젊은 세대 작가의 작품이 해외로 널리 뻗어나가야 할 터인데 이 번역서도 작가와 역자의 호흡이 잘 맞아서 한국문학의 판로 확충에 훌륭한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 영역 『百의 그림자(One Hundred Shadows)』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정예원의 번역으로 영국 틸티 드액시스에서 2016년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