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나의사진첩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글과 사진제공 장옥관 ㅣ 시인,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1955년생
시집 『황금 연못』 『달과 뱀과 짧은 이야기』
『그 겨울 나는 북벽에서 살았다』 등

 앞줄에서 개량한복을 입고 환하게 웃고 있는 이가 김양헌 평론가, 맨 뒷줄 왼쪽 끝에 선 이가 필자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평론가 김양헌의 출판기념회 사진이다. 1971년 등단한 이하석 시인에서부터 2010년 등단한 김재근 시인까지, 소설가에서 시조시인까지, 김양헌이 살아생전 가깝게 지냈던 문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송재학 형은 사진을 찍느라, 엄원태 형은 혈액투석 기계에 매달려 있느라 여기에 없지만, 문인수 형님은 어쩌다 빠지게 되었을까).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한 달 시한부 선고를 받아 급작스레 모이게 된 자리였다. 출판기념회이지만 마지막 인사 자리였다.
우리는 헤어질 때 한 사람씩 그와 뜨겁게 포옹했다. 이 사진을 찍고 28일 만에 그는 갔다. 비평가로서 김양헌은 변방의 쑥대밭에 감춰진
청금석이었다. 내년 10주기를 맞아 우리는 올해 1월에 유고집을 냈고, 내년에 다시 한 권을 펴낼 예정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를 오래 기억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