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근대의 풍경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글 이각규 ㅣ 한국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 소장. 박람회전문가·이벤트프로젝트 프로듀서. 1957년생
저서 『박람회 프로듀스』 『세계박람회 기업관의 전략과 실제』 『한국의 근대박람회』 『지역 이벤트』 『이벤트 성공의 노하우』
『문화관광축제 변화와 성과 1996〜2005』 『21세기 지역 이벤트 전략』 등
사진제공 ㅣ 국립중앙도서관 자료보존실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조선을 알리고 근대 문물을 입수했던 조선 말기의 세계박람회 참가
조선을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한 여러 통로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고종은 1880년에 외교와 개화의 전 담기구인 ‘통리기무아문’을 설치하였다. 또한 개화정책을 실시하면서 국제 정세의 실상을 파악하기 위해, 일본에 신사유람단과 청나라에 영선사를 보내는 등 근대 문물에 대한 지식을 얻고자 하였다. 1881년 일본 에 파견된 신사유람단의 제2회 도쿄내국권업박람회 관람과 1883년에 조선 보빙사 일행의 미국 보스턴기 업박람회 관람을 통해 고종은 박람회를 국제사회에 조선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활용했을 뿐 아니라 산 업과 기술진흥에 주요한 문물을 입수할 수 있는 행사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1893년 시카고세계박람회의 조선전시실
당시의 지식인이나 언론 등 여론 주도층 사이에서 박 람회는 개화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수단의하나로 널리 인식되었다. 19세기 말 개화파 지식인들에게 박람회는 근대 문물을 습득할 수 있는 유효한 기회로 여겨졌던 것 이다. 1893년 시카고세계박람회와 1900년 파리세계박 람회 등 서구에서 개최된 세계박람회에 두 차례의 참가 는 격동기였던 조선 말기와 대한제국 시기에 외국에 조 선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각각
1900년 파리세계박람회의 대한제국관    

전시실과 전시 관을 짓고 조선의 문화와 산물을 전시하여 서구인들에게 소개하였다. 시카고세계박람회의 조선전시실은 조선의 물품을 다양한 나라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 었으며, 참가자들은 박람회 기간 동안 각국의 주요 인사 들과 만날 수 있는 연회를 주최하거나 연회에 참석하여 교 류하였다. 또한 파리세계박람회에서도 대한제국관을 설치 하여 조선의 문물과 문화가 얼마나 섬세하며, 아름다운지 알렸던 것으로 보인다. 두 번에 걸친 세계박람회 경험은 기술과 품질, 규모 등 모든 면에서 조선의 수준이 매우 낙 후되었음을 절실히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조선의 산업 발달을 목적으로 했던 대한제국의 박람회
조선 말기와 대한제국 시기의 두 번에 걸친 세계박람회 참가는 새로운 자극이 되고, 박람회에 대한 조 선인들의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이러한 경험과 인식에 근거하여 국내에서도 구체적인 대안이 모 색되었다. 1902년 임시박람회 사무소가 설치되어 9월에 시행규칙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1904년 7월에는 농상공부의 ‘임시박람회 사무소관제’를 폐지하고, 농상공부에 박람회 권업과를 신설하였 다. 고종은 박람회를 위해서 칙령 또는 부령으로 관련 제도를 정비하였는데, 이는 국왕이 박람회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가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1906년 4월에 부산에서 국내 최초의 박람회인 일한상품박람회가 개최되었고, 8월에는 전조선철도박람 회가 개최되었다. 1907년에는 조선신보사 주최로 기차박람회와 9월에는 서울에서 대형박람회인 경성박람 회가 개최되었다. 또한 조선통감부는 1910년 5월에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었던 일영박람회의 동양관에 조 선의 특산물과 공예품을 전시하였다. 1903년 오사카에서 개최된 제5회 내국권업박람회의 학술인류관에 인종 표본으로 5개 종족 12명과 함께 조선 여인 2명이 매수되어 조선의 풍속을 소개하였는데 20여 일 동 안 전시되었다가 오사카에 머물던 조선인들의 항의를 받고 철회되었다. 그 후 1907년 도쿄에서 개최된 도 쿄권업박람회의 조선관에 부속된 수정관에 조선인 남녀 2명이 전시되었다. 이것을 보고 충격을 받은 조선 유학생들이 조선 여인을 귀국시키기 위해 노력했으나 해결하지 못했으며, 결국 조선 정부에서 관리를 급파 하여 조선 여인을 귀국시킴으로써 일단락되었다.
 1906년 열린 국내 최초의 박람회 부산 일한상품박람회    
1903년 제5회 오사카내국권업박람회 ‘학술인류관’의 인종 전시, 두 번째 줄 오른쪽에 두 명의 조선 여인이 보인다.   

이 두 박람회의 조선인 전시는 당시 계몽적이며 중립적인 박람회에 대한 인식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 는 근대박람회라는 이벤트 공간이 진보와 발전이라는 중립적이며 객관적인 장(場)이라는 현상만을 구현 하는 것이 아니라, 상업적이며 비인도적인 논리와도 얼마든지 접목되고 사회문화적, 미학적, 이데올로기적 의도들을 재현하는 복합적인 장임을 보여주는 사건이었다.

식민통치 성과의 선전과 문화통치 수단이었던 일제강점기의 박람회
일제강점기는 박람회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박람회와 공진회가 개최되었다. 조선에서 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36년 동안 다양한 대·소형 박람회와 공진회가 1백73개나 개최되었다. 주최도 총독부에서 일반 관청, 신문사, 단체 등으로 확대되었 다. 주로 2차 산업상품
1915년 조선물산공진회 회장 전경    

을 중심으로 한 박람회와 특정 한 목적의 아동박람회나 가정박람회 같은 새로운 라 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박람회가 전국적으로 거의 매 년 개최되었다.
박람회 개최 목적도 초기에는 주로 일본의 상품의 선전, 물산장려와 계몽이라는 경제적인 목적으로 시 작되었으나, 점차 식민통치 성과 선전, 일본의 동아시 아 진출의 선전, 내선일체 및 전쟁 참여의식 고취 등 정치적인 성격이 더해졌다. 


1929년 조선박람회 회장내 풍경    
그러나 목적이 경제적이든, 정치적이든 식민지에서 이루어진 제국주의적 전시였다 는 것은 다를 바가 없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경성에서 개최된 네 개의 대형 박람회인데, 식민통치의 선전이 목적이었던 시정 5주년 기념 1915년 조선물산공진회, 경제불황 타개가 목적인 시정 20주년 기념 1929년 조 선박람회, 내선일체와 황국신민화의 선전이 목적이었 던 시정 30주년 기념 1940년 조선대박람회 등이다.
1929년 조선박람회 연예관의 조선 예기와 일본예기의 가무공연    

일제의 박람회 개최는 표면적으로는 긍정적 의미를 지닌다. 조선 물산공진회, 조선박람회, 조선대박람회 등 모두 식민지 조선의 산 업을 발전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실제로 많은 부분 조선의 산업 발달에 이바지했던 측면도 있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 동안 광범위하게 개최되었던 박람회는 겉으로 드러나는 것과 같이 긍정적인 의미만을 지닌 것은 아니었다. 이는 일본이 박람회를 그들 의 식민지 문화통치 수단의 하나로 사용했기 때문이었다.
또한 일제강점기에 개최된 각종 박람회와 공진회에 기생(예기)이 연예인으로 등장했다. 주최 측인 관청과 민간 협찬회는 관람객 유 치와 여흥을 위해 기생을 동원시켜 각종 가무공연과 놀이를 실시 했다. 박람회장 연예관의 조선과 일본의 기생 가무공연은 대중적인 볼거리가 드물었던 당시에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또한 일본 기생은 1870년대부터 조선에 유입되어 예술적 수준을 갖춘 기생이 조선에 들어와 관의 행사는 물론, 관리들의 개별 연회, 각종 박람회와 공진회에서도 조선 기생과 함께 가무 활동을 했다.
경성협찬회가 조선박람회 홍보를 위해일본에서 도입한 ‘마네킹 걸’    
당시의 사회적 현상 가운데 빠질 수 없는 것이 소비 주체로서 여성 의 등장이다. 그러나 박람회에서 여성은 소비 주체뿐만 아니라, 소비되 는 대상으로도 재현되고 있었다. 즉, 여성의 스테레오 타입이 박람회에 서 형성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1929년 조선박람회에서 여성은 상품화 되고 있었다. 당시 화제가 되었던 것은 ‘마네킹 걸’의 등장과 전시 도우미 인 ‘여간수’의 모집이었다. 경성협찬회는 일본에서 ‘마네킹 걸’을 초청하 여 조선은행 앞 광장에서 홍보캠페인을 실시하여 센세이션을 불러일으 켰다. 또한 공진회와 박람회의 여간수 모집에는 이십대 여성들의 지원이 쇄도했으며, 이들 중에는 고학력자가 상당히 많았다. 이것은 당시 여성 의 취업난이 극심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전시관의 운영을 맡았던 여간 수들은 관람객들에게 전시물과 함께 관람되는 존재가 되었다.




<참고문헌>
이각규(2010), 『한국의 근대박람회』, 커뮤니케이션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