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새로 나온 책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영어권

 

Ah, Mouthless Things
아, 입이 없는 것들

이성복 지음, 정은귀·김명미 번역, 미국 그린인티저 펴냄

◆ 10년간의 침묵을 깨고 출간한 이성복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아, 입이 없는 것들』이 미국에서 출간되었다. 시인 특유의 시각으로 그냥 스쳐갈 수 있는 일상적인 것들을 감성적으로 표현한 『아, 입이 없는 것들』은 꾸며지거나 과장되지 않은 시어를 사용해 굳어버린 독자의 감성을 깨뜨린다. 한국 시 번역에 힘써온 정은귀 한국외대 영문과 교수와 김명미 뉴욕주립대영문과 교수가 함께 번역에 참여하였으며, 고은, 이청준 등 여러 한국작가의 작품을 소개해온 미국의 그린인티저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From Domestic Women to Sensitive Young Men:
Translating the Individual in Early Colonial Korea
가정 여성에서 예민한 청년으로:
초기 식민지 한국에서 “개인”을 번역하기
양윤선 지음, 미국 하버드대학교 아시아센터 펴냄
◆ 기존의 신소설이라는 틀에서 연구되어 온 한국 식민지 초기 가정 소설을 “개인이라는 관념의 번역”이라는 관점에서 재해석한 연구서가 미국에서 출간되었다. 1906년부터 1918년 사이에 출판된 한국 소설을 분석함으로써 영어의 "the individual(개인)" 이라는 개념이 한국 문학 속에서 다양하게 번역되고 정착되어 온 과정을 보여준다. 양윤선 보스턴대 비교문학과 교수의 연구서로 하버드대학교 아시아센터에서 출간되었다.


불어권

 

Les Recherches du Professeur K et autres nouvelles
김동인 단편선집
김동인 지음, 김시몽 번역, 프랑스 아틀리에 데 카이에 펴냄
◆ 「감자」에서 「광화사」까지, 김동인의 대표적인 단편소설을 묶은 선집이 프랑스에서 출간되었다. 운명의 힘을 거역할 수 없는 인간 본연의 비애와 한을 지닌, 예술 창조의 욕구와 미에 대한 광기를 내뿜는, 자신의 약함을 깨닫고 절망하다 결국엔 삶을 사랑하게 되는 등 『김동인 단편선집』에 수록된 여러 작품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작가가 어떻게 시대와 갈등하고 타협해 갔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La Remontrance du tigre
열하일기
박지원 지음, 조은라·스테판 브와 번역, 프랑스 드크레센조 펴냄
◆ 열하일기에 수록된 소설 가운데 「호질」, 「허생전」, 「양반전」 등 총 9편의 소설을 담은 『열하일기』가 프랑스에서 출간되었다. 실학자이자 존경받는 도덕가였던 연암 박지원은 짧은 일화들 속에 당시의 시대상과 다양한 생활상을 그려내며 신랄하게 사회를 비판하고 있다. 프랑스 현지 한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드크레센조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Un monde dénaturé

어떤 작위의 세계
정영문 지음, 최애영·장 벨맹 노엘 번역, 프랑스 드크레센조 펴냄
◆ 정영문 작가가 대산문화재단의 <대산-UC버클리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통해 2010년 봄과 여름에 체류하였던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체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 『어떤 작위의 세계』가 일본에서 출간되었다. 일종의 체류기라고 볼 수 있지만 지극히 사소하고 무용하며 허황된 고찰로서의 글쓰기에 대한 시도를 보여준 이 책은 비서사 소설의 진경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으며 제20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하였다. 대산문학상 번역부문 및 한국문학번역상을 수상한 최애영 번역가와 장 벨맹 노엘 비평가가 번역을 맡았다.


독어권

 

Das ewige Reich
영원한 제국
이인화 지음, 프리더 슈타펜벡·모서영 번역, 독일 오스트아지엔 펴냄
◆ 숙종조부터 정조조의 당쟁사를 배경으로 조선왕실의 권력암투를 그려낸 이인화 작가의 소설 『영원한 제국』이 독일에서 발간되었다. 『영원한 제국』은 정조 24년 1월 19일 하루 동안에 일어난 일을 담고 있다. 하루에 불과한 시간 속에서 150년에 걸친 당쟁사의 주제와 4천년을 이어지는 동양적 이상국가의 환상을 보여준다.




일어권

 

チェ・ゲバラ万歳
체 게바라 만세
박정대 지음, 권택명·사가와 아키 번역, 일본 토요미술사출판판매 펴냄
◆ 어디에도 머무르지 않는 집시의 자유롭고 비극적 감수성이 결정을 이룬 박정대 시인의 시집 『체 게바라 만세』가 일본에서 출간되었다. 『체 게바라 만세』는 일체의 제도와 속박을 거부하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인 박정대 시인의 존재론적 숙명과 고독, 그리고 미적 세계를 여실히 보여준다. 대산문학상 제23회 수상작이기도 한 이 시집은 일본의 토요미술출판판매를 통해 <신현대세계시인선>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30여년 가까이 한일 양국의 현대시 번역에 힘써온 권택명 번역가와 일본의 중진 시인인 사가와 아키 시인이 공동으로 번역에 참여하였다.


러시아어권

 

ДЕЙСТВИТЕЛЬНО ЛИ БЫЛА ТА ГОРА?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박완서 지음, 리 그리고리 번역, 러시아 히페리온 펴냄
◆ 박완서 소설가의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의 후속편인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작가가 스무살이 되던 1951년부터 1953년 결혼식을 올릴 때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민하고 감수성이 강한 스무 살의 작가가 전쟁이라는 야만의 시간을 견디며 인간의 최소한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을 그려낸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히페리온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