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번역서 리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독역 이인화 장편소설 『영원한 제국』

글 김선희 ㅣ 번역가, 이화여자대학교 그리스어라틴어과 강사. 1958년생
독역서 『내 영혼의 우물』 『새』 『불망비』 『비밀과 거짓말』 등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독역 이인화 장편소설 『영원한 제국』
글 김선희 ㅣ 번역가, 이화여자대학교 그리스어라틴어과 강사. 1958년생
독역서 『내 영혼의 우물』 『새』 『불망비』 『비밀과 거짓말』 등

여러 외국어로 이미 번역된 이인화의 『영원한 제국』이 올해 독일어로 출간되었다. 때마침 공교롭게도 저자 가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되어서인지, 번역을 읽으며 마음이 그리 편치 않았다.
정조 사망 몇 달 전 1800년 1월에 선대왕 영조의 글을 밤새 정리하던 검서관 장종오가 의문의 죽음을 당 하면서 벌어지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가 추리소설 형식으로 펼쳐진다. 이 사건의 핵심은 영조가 노론들에게 속아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둬 죽인 뒤 후회하는 마음을 시로 남긴 "금등지사"를 찾아내는 것이다. 노론들 은 불안하여 장종오를 죽이고 금등지사를 찾아내려 했다. 노론과 남인의 세력 갈등, 당쟁의 이념대립 등이 유교와 주자학의 해석 차이로 이어지며, 그와 관련한 지적인 토론까지 재연된다. 영조의 탕평론을 이어받아 왕정 체제를 강화하며 개혁하려는 정조의 고민과 갈등이 잘 드러나며, 왕권과 신권의 대립 속에서 왕권의 회복을 바라는 이인몽, 기득권을 지키려는 노론의 심환지 등이 빚어내는 흥미진진한 갈등구조로 인해 역사 를 잘 모르는 독자도 쉽게 빠져들게 되고, 이인몽이 30여년 방랑 생활 후 죽음을 맞게 되는 소설의 결말은 미진한 듯하면서도 실감나게 전개된다. 이 작품의 출간 후 역사추리소설이 우리에게 익숙한 장르가 되고, 특히 영조와 정조 시대를 배경으로 여러 작품이 나오게 되었다.
역사소설 번역의 특별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역자는 대체로 훌륭하게 번역을 해낸 것 같다. 특히 인용 되는 중국 고전의 경우 기존의 독일어 번역을 찾아 활용하고, 한문 원문을 각주에 제시하는 수고까지도 아 끼지 않았다. 또 소설 원문의 작은 오류마저 찾아내 수정하여 번역한 것은 놀라움을 자아내기까지 한다. 또 소설 속에 나오는 시들의 번역에서 역자의 탁월한 언어감각이 잘 드러난다. 궁중에서 쓰이는 어투도 아주 자연스럽게 잘 처리되었다. 직책명이나 창덕궁 내 건물 이름들이나, ‘노론, 소론 당파’ 등이 번역하기 어려운 점이 있어 좀 어색한 측면도 없지는 않지만, 읽어가다 보면 금방 익숙해지게 된다. 우리 역사에 대한 사전 지 식이 없는 독일어 독자도 충분히 이해하며 추리를 따라갈 수 있을 것 같다.
번역을 읽으며 좀 이상하다 여겨져 원문을 찾아보면 원문과 달리 번역되어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가운데는 역자가 일부러 원문과 다르게 번역한 경우도 있었다. 아마도 원문에 충실한 번역보다는 잘 읽히면 서도 문학적으로 수준 높은 번역에 더 중점을 둔 역자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가 아닐까 짐작해 본다.
그런데 사소한 오류가 자꾸 눈에 띄면 번역의 신뢰도가 떨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몇 가지 예를 들면 다 음과 같다. “30대 초반에 정3품 당상관에 오른 이 화제의 인물”을 “mit Ende vierzig…”(42쪽), 즉 ‘40대 후 반’의 인물로 옮겨 놓으면 뭐가 그리 화제가 될 만한지 독자들이 묻지 않을 수 없다. “구들장 틈서리…”를 “… einen frostbedingten, Riss…”(78쪽), 즉 ‘서리로 인해 생긴 틈’으로 번역하여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마당 곁에 세워놓은 짚단과 수수깡들”을 “…Strohschuhe und Hirsenbündel…”(202쪽)로 옮기면 짚단이 짚신이 되어버린다. 214쪽에서는 “in Bündel von Reis- und Hirsestroh”로 제대로 번역되어 세 번이나 나 온다. 마당 곁에 짚단과 수수깡들이 있는 집이 주요 모티브처럼 반복되면서 이인몽과 아내가 같은 꿈을 꾼 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인데, 남편의 꿈에서 ‘짚신과 수수깡들‘로 번역되면 독일어 독자는 이상하게 여길 수 있다.
“…검서관 장생이 급사하였사옵니다”를 “…Der Buchprüfer, Meister Chang ist.… plötzlich verstorben” (25쪽)로 옮겼다. 여기만이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자주 ‘장생’이 ‘장선생’으로 번역되는데, 선생이란 칭호가 맥 락에 어울리지 않는다. 원문 36쪽에 “장생(張生: 장종오)의 저횡액이 어쩐지 예사롭지 않다”라는 문장이 있 는데, 이를 누락시켜 이런 오해가 생긴 것 같다.
피 묻은 상복과 삭장 지팡이가 동궁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영조가 오해하게 되는데(번역본 112쪽), 왜 사도 세자가 그것을 간직하고 있었는지가 누락되어 내용 이해에 무리가 따른다. 또 “주막의 그 총각이 무사히 상 아에게 갔을까?”라는 문장이 번역본 215쪽에 갑자기 나오는데, 주막의 총각에게 중요한 것을 부탁한다고 짐작할 수 있는 장면이 번역에서 누락되었다. 과감하게 몇 쪽씩 삭제하며 편집하는 경우 독자가 내용을 무 리 없이 따라갈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할 것 같다.
상소문에 “지도知道; 알아들었다!”라고 썼다는 내용을, “…die beiden Schriftzeichen für vernommen…” (146쪽), 즉 “지도라는 두 글자”라고 번역하여 독일어와 맞지 않는다. 원문에도 없는 “두 글자”를 왜 굳이 번 역에 넣어 혼란스럽게 하는지 궁금하다.
특히나 쉽지 않은 역사소설 작업을 훌륭하게 해내는 과정에서 사소한 실수들이 군데군데 눈에 띄긴 하 지만, 그것은 정말 옥의 티에 불과하다. 번역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게끔 깔끔하게 번역해 주신 역자에 게, 또 색인까지 만들고, 글의 내용과 잘 어울리는 김홍도의 “규장각” 그림을 표지로 사용한 오스트아지엔 (OSTASIEN) 출판사의 감각과 열정에 감사드린다.


※ 독역 『Das ewige Reich』(영원한 제국)은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프리더 슈타펜벡과 모서영의 공동번역으로 2017년 독일 오스트아지엔 출판사에서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