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김중식 ㅣ 시인, 1967년생
시집 『황금빛 모서리』, 여행기 『이란-페르시아 바람의 길을 걷다』 등


남자 중에서 성인(聖人)이 나오는 이유는
여자가 이미 성인이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이 시를 쓰더라도
시인이 인공지능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시인은 인류의 미래비전이다.



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

가위를 밀어 비단을 째듯
새떼가 헛 가위 손잡이로 하늘을 가른다

저들이 하늘을 마셨다 뿜는 힘으로
세상을 건너는 것 같기도 하다

바다가 요요처럼 드나들듯
구름이 다가왔다 멀어지듯

달빛이 광선검(劍)으로 밤 공기의 비늘을 쳐내 은하수에 흩뿌리는 늦여름
내일은 상처가 없으랴만 가을이여

신부(新婦) 입장, 하소서
바다를 가르며




*한네의 승천

활어(活魚) 한 마리 튀어 올라 꼬리지느러미 근육으로 몸을 턴 뒤
다이빙 입수하는 저물녘

새 한 마리 수면에서 브레이크 밟아 급정거한 뒤
물속으로 열반(涅槃)하는 저물녘

물 아래 무엇이 있는지 묻지 않기로 한다
만 명의 숨찬 삶이 있는 것

목젖 아래로 대륙을 삼키는 저물녘
약속의 땅이 있다고들 하나

순한 영혼들이 있다고들 하나
기적은 없는 것

잠깐 조는 사이에
피었다 지는 밤의 꽃이 있다고들 하나


*오영진 作 희곡 제목. 본 적 없으나 제목을 따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