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황동규 ㅣ 시인,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1938년생
시집 『미시령 큰바람』 『삼남에 내리는 눈』 『꽃의 고요』 『나는 바퀴를 보면 굴
리고 싶어진다』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 『사는 기쁨』 『연옥의 봄』 등


글 쓰는 일이 점점 더 힘이 들어도
상상력의 굶주림이 줄어든 힘을 보완해준다.
그 굶주림이 내 시의 현장이다.



진한 노을

태안 앞바다를 꽉 채운 노을,
진하고 진하다.
몸 놀리고 싶어 하는 섬들과 일렁이려는 바다를
지그시 누르고 있다.
진하다.
배 한 척 검은색으로 지나가고
물새 몇 펄럭이며 흰색으로 빠져 나온다.
노을의 절창,
생애의 마지막 화면 가득 노을을 칠하던 마크 로스코*가
이제 더 할 게 없어! 붓 던지고
손목 동맥에 면도칼 올려놓는 순간이다.
잠깐, 아직 손목 긋지 마시게.
그 화면 속엔 내 노을도 들어있네.
이제 더 할 말 없어! 붓 꺾으려던 마음
몇 번이고 고쳐먹게 한 진한 노을이네.



초봄 개울에서

하던 일 제쳐둔 채 짓던 시 한 채 몇 번인가 더 짓고 부수다
이제 그만 피리어드!
컴퓨터 파일에서 지워버리고 나온 산책길.
발길 멈추게 한 조그만 초봄 개울,
물위로 드리워진 나뭇가지 끝에 매달린 얼음 창날
햇빛에 투명하게 빛난다.

잠시 서있는 동안
창날 끝에서 물방울 하나 태어나 홀쭉하게 길어지다
개울로 뛰어든다.
개울 옆, 눈 막 헤치고 나온 노란 복수초 얼굴,
안 보는 척 보고 있다.
창날 끝에 새 물방울 태어나
떨어지지 않겠다는 듯 한참 실랑이하다
떨어진다.

그만 자리 뜨려는데
나무에 숨어 있던 새 하나 훌쩍 날아오른다. 오목눈인가?
얼음 창날, 새 물방울 만들다 말고

통째로 첨벙 개울에 뛰어든다.
꼬리만 물 위에 내놓고 떠내려간다.
굽이에서 주춤주춤, 이제 그만 피어리드 찍는구나.
순간, 꼬리로 홱 콤마 그리며 굽이를 돌아 떠내려간다.




*Mark Rothko 라트비아 출신 미국화가. 자살하기 전 그의 마지막 그림의 화면 전체가 노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