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광화문글판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반짝 반짝 서울 하늘에 별이 보인다
풀과 나무 사이에 별이 보이고
사람들 사이에 별이 보인다



- 신경림 「별」 中


별을 보기 위해 밤하늘을 올려다 본 지 오래되었습니다. 대기오염, 빛공해 등으로 인해 서울 밤하늘에는 별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시간을 들여 천천히 올려다보면 탁한 서울 하늘에도 하나, 둘 별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별들이 그 자리에서 여전히 반짝이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시선을 세상으로 내리면 그 전에 보이지 않던 빛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탁한 하늘에서 별을 찾던 눈은 풀과 나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존재하는 밝은 별을 찾아냅니다. 별도, 희망도, 사랑도 결국 보려고 하는 사람에게만 보 이는지 모릅니다. 어느 ‘사이’에서인가 반짝이고 있을 별을 보려는 마음으로 이 가을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2017년 가을편 문안 선정을 위한 인터넷 공모 와 선정위원들의 추천을 통해 총 37편의 후보문 안이 올라왔다. 총 7명의 선정위원(박웅현 TBWA KOREA 대표,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이 승우 소설가, 진은영 시인,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김성한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 이 이를 대상으로 투표와 토론을 거쳐 신달자 시인 의 「가을 들」과 신경림 시인의 「별」 일부를 최종 문 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별」을 가을 문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신경림


나이 들어 눈 어두우니 별이 보인다
반짝반짝 서울 하늘에 별이 보인다

하늘에 별이 보이니
풀과 나무 사이에 별이 보이고
풀과 나무 사이에 별이 보이니
사람들 사이에 별이 보인다

반짝반짝 탁한 하늘에 별이 보인다
눈 밝아 보이지 않던 별이 보인다
삶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