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눈 오는 地圖지도

무참한 시대의 독백

우리나라 시낭송 운동 50년

감각을 바꾸지 못하는 예술은 비윤리적

복수의 계절에 「햄릿」을 다시 본다

주요섭 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 이어쓰기 ①풍금 ②사랑손님과 누님 ③봉선화 꽃물 들인 소녀 ④기찻간 변사사건 관련 진술서 ⑤연애편지

겨울 들판을 거닐며

대산 100년, 대산문화재단 25년

지금 내게 다가오는 것들이 내 스승이다

노나메기 세상을 열기 위해 끝없는 젊음을 사는 당신

영원한 가을

병란에 대처하는 두 개의 길

2004년에 멈춘 시간

북방의 시인, 곽효환

『탁류』는 물이 아니라 군산 사람들의 얼굴이다

20세기와 함께 시작된 근대의 수학여행

① 원 샷으로 , 상강 상강 ② 마곡을 어루만지고, 혼자인 걸 못 견디죠

① 돈의 수사학 ② 시간의 문법

첫 번째| 그리고…… 28년 두 번째| 우리들이 좋아하는 것들과는 상관없는, 검은 단어 세 번째|변하지 않는 자리 네 번째| 구조신호를 듣는 법

은하열차

시인이자 번역가로서 새롭게 발견된 피천득

①제25회 대산문학상|수상작선정 수상작리뷰|시부문 수상작리뷰|소설부문 수상작리뷰|희곡부문 수상작리뷰|번역 부문 ②윤동주문학기행|하늘과 평등의 꿈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륙, 『상실의 시대』 혹은 『노르웨이의 숲』

위로가 소용없는 세대를 위한 위로

‘블랙리스트’ 사건, 표현의 자유를 지킬 근본적 해결책 제시돼야

‘기억 잃음’을 기억하기

나의 의미는 만드는 것

‘종이’라는 지배적 메타포 옮기기

한국전쟁과 스무 살 처녀의 내면 풍경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에 선 인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등

재단 소식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등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종도뇌르’를 수훈한 신창재 이사장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겸 대산문화재단 이사장이 대산문화재단을 통해 한국과 프랑스의 문학과 사상을 상호 소개하고 두 국가 간 밀접한 문화교류를 이끌어낸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11월 30일 프랑스 정부로부터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종도뇌르’ 슈발리에 훈장을 받았다.
신 이사장은 재단의 설립 이듬해인 1993년에 이사장 직을 맡은 이래로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한국문학 세계화 사업을 통해 총 89건의 한국문학을 불어로, 24건의 프랑스문학을 한국어로 번역·연구하고 출판하는 것을 지원하였다. 또 서울국제문학포럼 등 다양한 국제 사업을 통해 알랭 로브-그리예, 장-마리 구스타브 르 클레지오, 가오 싱젠, 미셸 드기, 피에르 부르디외, 장 보드리야르, 앙투완 콩파뇽 등 프랑스의 세계적 석학과 노벨문학상 수상자 및 주요 문인들을 한국에 초청하였으며, 고은, 김혜순, 문정희, 이승우, 이청준, 진은영 등 한국 대표 문인들의 프랑스 국제문학행사 참가와 낭독회 등을 적극 후원해왔다.
레종도뇌르는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제정한 명예훈장으로, 프랑스 정부에서 매년 정치·경제·문화·종교·학술·체육 분야에서 공로를 세운 사람을 선정해 서훈한다. 한국에서는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지휘자 정명훈, 국악가 안숙선, 영화감독 임권택 등이 레종도뇌르 훈장을 수훈했다.



대학생동북아대장정 3차 리더십 캠프 및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개회

▲ 동북아리더십캠프     

지난 여름 일제강점기를 순연한 시심으로 살아낸 시인 윤동주와 강인한 도전정신으로 앞날을 개척해 나간 기업인 신용호의 청년정신을 찾아 중국을 탐방하였던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16기 대원들이 11월 11일(토)~12일(일)에 진행된 ‘3차 리더십 캠프 및 NAFC 총회’에 참가하였다. 역대 참가자 10여 명과 16기 참가자 70여 명이 함께하여 우정을 나눈 이번 행사는 우리 대학생들의 리더십-팔로워십을 함양하고 ‘청년정신’을 찾아 떠났던 탐방기를 추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전문 강사의 리더십 교육과 팀빌딩 프로그램을 통해 한 단계 성숙된 리더십과 팀워크를 갖추게 되었으며 이외에도 tbs에서 제작한 탐방 영상 시청, 시상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8월 말 개최된 2차 리더십 캠프에서 회장단으로 선발된 박찬송(충남대), 천태양(연세대), 김지원(한남대)의 사회로 진행된 총회에서는 지역협의체의 활동 경과 보고와 2018년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NAFC 대원들은 앞으로도 다양한 재단의 문화행사와 교보생명에서 제공하는 리더십-팔로워십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대학생동북아대장정은 미래의 주역인 대학생들이 해외탐방활동과 동북아프론티어클럽을 통해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과 공동체 행사를 갖고 창의성, 협동심, 리더십-팔로워십을 갖춘 사회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하는 종합인재육성프로그램이다.



2017 윤동주문학기행

▲ 우지 아마가세 다리를 탐방 중인 고운기 교수와 참가자들    

윤동주 시인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청년 윤동주가 사망하기까지 마지막 4년을 보낸 일본에서의 자취를 따라가며 그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깊이 이해하고 그 정신을 기릴 수 있는 문학기행이 실시되었다. 윤동주 평전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의 저자로서 이번 기행의 스토리텔링을 제공한 고운기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교수와 24명의 참가자가 지난 11월 2(토)~5일(일)일본 교토, 오사카, 나라, 후쿠오카 일대를 돌아보고 왔다.
주요 일정으로 ▲교토에서는 윤동주와 정지용 시인의 시비가 나란히 자리한 도시샤 대학, 윤동주와 그의 고종사촌인 송몽규의 하숙집터, 시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우지의 아마가세 다리, ▲후쿠오카에서는 ‘윤동주 시를 읽는 모임’의 창립자 니시오카 겐지 후쿠오카현립대 명예교수의 안내로 윤동주가 죽음을 맞이한 후쿠오카형무소와 화장터 등을 탐방하였고 ▲일본의 역사와 문화를 살필 수 있는 교토의 청수사, 금각사, 나라의 동대사, 오사카의 오사카성과 도톤보리 등을 답사하였다.
이 외에도 일본 혼슈와 규슈를 가로지르는 세토 내해를 지나 후쿠오카로 이동하는 야간 페리를 이용해 바다에서 일출을 맞이하며 윤동주에게 보내는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갖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마련되었다.
대산문화재단과 교보문고에서 함께 주최하는 해외문학기행은 윤동주문학기행 외에도 일본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소설 『설국』을 주제로 한 설국문학기행, 푸슈킨, 톨스토이, 도스토예프스키 등 러시아의 세 대문호를 주제로 한 러시아문학기행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고전으로 읽히는 문학과 작가들을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