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무서운시간時間

로마,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절대적 비순응주의 비평과 ‘있는 그대로’의 번역

유령작가 X|특집을 기획하며 ①못 먹고 펌 랜딩 ②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니고 싶을 수도 없다. ③생시의 여러 단면 ④새로운 계급우화, 좀비 아포칼립스

①‘동아시아’에서 ‘문학’으로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③중·일 참가작가 프로필

고집 피워 될 일이 아닌데

You Imagined, Now You Live - 존 레논과의 인터뷰

“요즘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면 큰일 납니다”

아셨겠지, 아시지 않았을까

그 세상에서 자라날 것들

잭 케루악의 집필실 앞에서

밥상

쓰고 또 쓰다, 정통 관인학자의 기록문학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새 신문, 새 작품 그리고 새 삶

①대서,마음의 방향 ②이것이 나의 차례

①단추를 채울 때마다 ②눈빛 드라이브

선녀의 아이

첫 번째ㅣ문학이 오는 순간 두 번째ㅣ벼락 맞은 어린 대추나무가 있던 방 세 번째ㅣ 나의 작은 불안 노트 -불안과 문학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제26회 대산문학상 ㅣ 제26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만해(萬海)와 무산(霧山), 그리고 백담사

삶의 풍경을 바꾸어 놓은 근대 철도

상상력의 확장, 혹은 축소

한국문학 침체기? 그래도 등불 밝히는 작가·작품들

“한번 해보자, 한번 가보자”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소설, 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

나뭇잎 물음표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8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광화문글판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 오장환 시인의 「종이비행기」 중


확실히 종이비행기는 못 쓰는 종이로 접었던 것 같습니다. 집 안에 쌓아 놓은 신문지, 날짜 지난 달력, 아무도 읽지 않는 전단지들이 나만의 멋진 비행기를 만드는 데 더없이 훌륭한 재료였습니다. 죽은 듯 가만 히 방구석을 차지하고 있던 폐지가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비행기가 된다는 것은 어린 마음에도 설 레고 신나는 일이었습니다. 때문에 종이비행기가 그 고마움에 저 멀리 날아가 소중한 무언가를 태우고 돌 아올지도 모른다는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기도 하는 것이었습니다. 쓸모없는 것들의 쓸모를 발견하려 애썼 던 어린 시절 내 모습을 떠올리며 넓고 푸른 가을 하늘이 심심하지 않도록 종이비행기 하나 보태어 봅니다.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인터넷 공모와 선정위원들의 추천을 통해 2018년 가을편 문안 후보를 선정한 결과 총 31편의 문안이 접수되었다. 총 7 명의 선정위원(박웅현 TBWA KOREA 대표, 성석제 소설가,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진은영 시인, 윤상철 교보생 명 고문, 김성한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 이 이를 대상으로 토론과 투표를 거쳐 김수영 시인의 「사랑의 변주곡」과 오장환 시인의 「종이비행기」 중 일부를 최종 문안 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 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종이비행기」를 가을편 문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종이비행기

오장환

나 하고, 분이 하고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우리우리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그리고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