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무서운시간時間

로마,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절대적 비순응주의 비평과 ‘있는 그대로’의 번역

유령작가 X|특집을 기획하며 ①못 먹고 펌 랜딩 ②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니고 싶을 수도 없다. ③생시의 여러 단면 ④새로운 계급우화, 좀비 아포칼립스

①‘동아시아’에서 ‘문학’으로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③중·일 참가작가 프로필

고집 피워 될 일이 아닌데

You Imagined, Now You Live - 존 레논과의 인터뷰

“요즘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면 큰일 납니다”

아셨겠지, 아시지 않았을까

그 세상에서 자라날 것들

잭 케루악의 집필실 앞에서

밥상

쓰고 또 쓰다, 정통 관인학자의 기록문학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새 신문, 새 작품 그리고 새 삶

①대서,마음의 방향 ②이것이 나의 차례

①단추를 채울 때마다 ②눈빛 드라이브

선녀의 아이

첫 번째ㅣ문학이 오는 순간 두 번째ㅣ벼락 맞은 어린 대추나무가 있던 방 세 번째ㅣ 나의 작은 불안 노트 -불안과 문학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제26회 대산문학상 ㅣ 제26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만해(萬海)와 무산(霧山), 그리고 백담사

삶의 풍경을 바꾸어 놓은 근대 철도

상상력의 확장, 혹은 축소

한국문학 침체기? 그래도 등불 밝히는 작가·작품들

“한번 해보자, 한번 가보자”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소설, 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

나뭇잎 물음표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8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2018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 2018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개최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한중일 3국의 문인들이 모여 20세기 전반에 얼룩진 근대사의 갈등을 딛고 이웃이라는 의식을 공 유하며 동아시아가 함께 나아갈 공동의 미래와 평화비전을 모색하는 “2018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 럼”이 개최된다.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조직위원회가 공 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21세기 동아시아 문학, 마음의 연대 : 전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를 주 제로 10월 17(수)~18일(목) 양일 간 교보컨벤션홀(광화문 교보빌딩 23층)에서 열린다.

<포럼의 의의>


2006년 대산문화재단이 주최한 ‘김우창-오에 겐자부로 공개좌담’에서 처음으로 그 필요성이 제기 되고 2007년 한국을 방문한 중국의 모옌 소설가의 공감으로 시작된 ‘동아시아문학포럼’은 2008년 대 한민국 서울, 2010년 일본 기타큐슈, 2015년 중국 베이징에서 차례로 개최 되어 순회 개최의 고리를 완성하였다. 특히 1기 대회는 삼국의 영토 분쟁, 역사 문제, 정치적 갈등으로 발생된 긴장 국면 속에 서도 공동의 미래와 평화 비전을 모색한다는 본 취지를 견지한 한, 중, 일 문인들의 강한 의지가 순회 개최를 완성하였다는 남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1기 대회를 통해 다져온 삼국 문인들의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보다 발전적인 교류 를 시작하는 첫 걸음이 될 이번 포럼의 대주제를 ‘21세기 동아시아문학, 마음의 연대’로 정하였다. 동 아시아 국가들 사이에 존재하는 여러 난제들은 여전히 많은 갈등을 야기하고 있으며, 갈등이 수면 위 로 떠오를 때마다 각 정부는 쉽게 교류 단절의 카드를 빼어들고 동아시아 사회는 급속도로 경색되고 있다. 이로 인해 구성원 간의 교류 역시 정지되어 그동안 어렵게 축적되어 온 성과들이 수포로 돌아 가는 현상을 되풀이하고 있다. 하지만 진정한 교류는 상호이해와 신뢰를 동반하기에 얽히고설킨 난제 들을 풀기 위해서라도 동아시아 사회에서의 교류는 필수적이다. 한편 과학기술의 발달은 이미 국경 이나 정치의 논리로 가로막을 수 없는 교류의 길을 열어 놓았다. 사람이 아닌 마음이 오가는 이 길의 영향력이 커지고 국경을 초월한 마음들의 연대가 이루어지고 있는 지금 21세기에 동아시아 문학은 어 디에 자리하고 있으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를 살펴보는 것은 동아시아의 평화 미래를 모색하는 단초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삼국의 문인들은 ‘작품교류’ 세션을 통해 소주제인 ‘전통, 차이, 미래, 독자’에 대하여 생각을 나눌 예정인데 보다 밀접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참가 작가들의 대표 작품들을 삼국의 언어로 모 두 번역하여 사전에 공유할 계획이다. 서로의 작품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될 소주제 세션을 통 해 오늘날 동아시아 문학에 대한 보다 입체적인 조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프로그램>

주제 발제와 작가 간 작품교류로 이루어지는 포럼은 10월 17~18일 이틀간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교보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오전에 진행되는 기조세션은 ▲17일 최원식, 톄닝, 히라노 게이치로 ▲18일 권여선, 츄화둥, 나카지마 교코 등 삼국의 대표 문인 1명이 참석하여 주제에 대한 발제 및 토론을 진행한다. 오후에 진행되는 작품 교류 세션은 ▲17일 <전통> 세션에 김애란, 전성태, 쑤퉁, 저우샤오펑, 와카마쓰 에이스케, 아베 마사히코 ▲<차이> 세션에 장강명, 진은영, 차오유윈, 장웨이, 시마다 마사히코, 오야마다 히로코 ▲18일 <미래> 세션에 최은영, 방현석, 레이핑양, 푸웨후이, 우에 다 다카히로, 나카무라 후미노리 ▲<독자> 세션에 김금희, 심보선, 쉬쿤, 왕웨이롄, 시바사키 도모 카, 시마모토 리오 등이 참석한다. 또한 ▲17일 저녁에는 한중일 작가들이 KT스퀘어 드림홀에서 문학 의 밤을 통해 독자들과 함께 작가 교류의 시간을 가진다.
포럼은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동시통역으로 진행된다. 누구나 무료로 참관할 수 있으며 사전에 포럼 홈페이지 또는 신청 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좌석을 배정받을 수 있다. 좌석 신청은 10월부터 접수 받을 예정이다. 그 밖에 문학의 밤, 작가별 행사 및 강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될 예 정이며 참가 작가들의 작품을 모은 작품집(국문판)을 발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