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무서운시간時間

로마,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절대적 비순응주의 비평과 ‘있는 그대로’의 번역

유령작가 X|특집을 기획하며 ①못 먹고 펌 랜딩 ②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니고 싶을 수도 없다. ③생시의 여러 단면 ④새로운 계급우화, 좀비 아포칼립스

①‘동아시아’에서 ‘문학’으로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③중·일 참가작가 프로필

고집 피워 될 일이 아닌데

You Imagined, Now You Live - 존 레논과의 인터뷰

“요즘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면 큰일 납니다”

아셨겠지, 아시지 않았을까

그 세상에서 자라날 것들

잭 케루악의 집필실 앞에서

밥상

쓰고 또 쓰다, 정통 관인학자의 기록문학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새 신문, 새 작품 그리고 새 삶

①대서,마음의 방향 ②이것이 나의 차례

①단추를 채울 때마다 ②눈빛 드라이브

선녀의 아이

첫 번째ㅣ문학이 오는 순간 두 번째ㅣ벼락 맞은 어린 대추나무가 있던 방 세 번째ㅣ 나의 작은 불안 노트 -불안과 문학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제26회 대산문학상 ㅣ 제26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만해(萬海)와 무산(霧山), 그리고 백담사

삶의 풍경을 바꾸어 놓은 근대 철도

상상력의 확장, 혹은 축소

한국문학 침체기? 그래도 등불 밝히는 작가·작품들

“한번 해보자, 한번 가보자”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소설, 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

나뭇잎 물음표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8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번역서 리뷰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글 정은귀 ㅣ 한국외국어대학교 영미문학·문화학과 교수, 1969년생
영역서 『한국시선집』 『슬픔이 없는 십오 초』 『아, 입이 없는 것들』,
저서 『세계의 몸짓 몸짓의 세계』(공저) 『포스트모던 시대의 영미시』(공저) 등


신달자 시인의 시집 『종이』(민음사, 2011)가 번역가 조영실에 의해 Paper(Forsythia, 2018)로영역되어 미국에서 출판되었다. 출판사는 ‘퍼시티아(Forsythia)’, 우리말로 그 이름도 예쁜 ‘개나리’ 출판사다. 번역가 조영실은 그동안 김광규, 김후란, 남진우, 정현종 시인의 시를 영어로 번역하여 출판한 역자로서 시도 틈틈이 쓰고 있는 든든한 번역자다. 한글로 읽을 때의 시와 영어로 읽을 때의 시의 결이 얼마나 비슷하고 다를까, 약간은 떨리는 느낌으로 시집을 받아들었다.

종이의 수명과 종이의 길을 생각한다. 종이는 어디에서 태어나 어디로 가는 것일까? 프린트를 한 장씩 할 때마다 나무에 미안하다. 책을 펴내는 것이 이 책의 종이를 위해 사라진 나무들에 값하는 가치가 있을까 늘 고민이 된다. 종이는 그렇게 글 쓰는 이로서는 묘한 죄의식이자 미안함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그리움의 대상, 영원한 고향 같다. 더욱이 매체로서의 종이가 점점 사라지는 시절이 아닌가. 종이 신문 대신 인터넷 신문이, 종이로 만든 책 대신 전자책이 점점 자리 잡고,지하철에서 종이로 된 책을 읽는 사람들보다 핸드폰을 들고 그 안의 세계에 빠져든 사람이 더 많다.

종이 시집을 내는 것이 오랜 꿈이었던 시인이 7년 동안 종이가 걸어온 길을 묵상하고 삶과 글이 하나였던 보르헤스의 삶을 시로 풀어내는 등 종이와 삶의 길과 결을 다듬어 시집으로 낸 것은 2011년이었다. 그 시집이 영어로 다른 옷을 입어 나온 것이 2018년. 시인은 종이가 사라지고 종이가 죽었다는 말이 점점 퍼져가는 시절에 마음이 급해졌다고 고백한다. 편안한 문명 속에서 삭막해지는 우리. “인간의 선한 본성, 그 아름다움에 종이라는 사물을 대면시켜” “따뜻함, 영원함, 영성적 노동, 가득함, 화합, 평화, 사랑, 모성, 순수, 고향, 우직함” 등 큰 충돌 없이 잘 섞이는 감정의 물질들을 종합한 것으로서 종이를 시에 담고 싶었다고 시인은 고백한다(「시인의 말」 중).

16세기 네덜란드에서는 범죄자, 살인자, 노예 등의 피부를 벗겨 종이로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고 보면 종이는 문명의 역사다. 사람들의 피와 눈물과 고통이 스민 역사다. 모든 것이 빨라지는 세상에서 느린 것들은 무능한 것으로 치부되는 시절에 종이에 대한 시인의 뭉근하고 반짝이는 사유가 고된 번역을 통해 다른 땅의 독자들을 깨우고 있다.

번역 시집은 전반적으로 원작에 대한 이해도와 충실도, 영어의 흐름이 편안하게 느껴지는 공들인 번역으로, 평론가 김인환의 해설도 영역하여 시집 뒤에 포함시켰다. 영미권에서는 대개 시집을 낼 때 우리 출판의 관행이 된 시의 ‘해설’을 뒤에 넣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처럼 해설을 포함시킨다면 독자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것 같다. 시집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으면서 원작을 읽을 때의 시의 결이 영어로도 잘 전달되는 느낌을 동시에 맛볼 수 있어서 좋았다. 이걸 어떻게 번역하지? 고민되는 부분들, 가령, 「119를 불러라」 같은 시에 등장하는 “악플 잼따 뷁 잇힝 광클 즐 안습”처럼 난감한 부분을 “Troll, ALOL, WTH, w00t, 21, 411, WAA…”로 옮긴 것도 역자의 고민이 참신하게 반영된 번역이다 싶다.

지금 와 고백하자면 번역시의 심사를 했는데 그때 제법 꼼꼼하게 읽고 수정 요청한 부분들이 다 충실하게 반영되어서 역자의 정성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번역의 결은 시를 읽는 결과 함께 고스란히 살아나는 것을 늘 염두에 두기 때문에 종이의 길, 시의 길, 삶의 결과 번역의 결은 늘 함께 가는 것이리라.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목록에 소개된 페이지가 본문의 페이지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첫 페이지부터 시작하여 뒤로 갈수록 모든 쪽수가 8~12페이지 정도 차이가 난다. 독자들이 책의 차례에 기입된 페이지를 보고 시를 찾는다면 반드시 헤매게 될 것이다.

16세기 네덜란드에서는 범죄자, 살인자, 노예 등의 피부를 벗겨 종이로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고보면 종이는 문명의 역사다. 사람들의 피와 눈물과 고통이 스민 역사다. 모든 것이 빨라지는 세상에서 느린 것들은 무능한 것으로 치부되는 시절에 종이에 대한 시인의 뭉근하고 반짝이는 사유가 고 된 번역을 통해 다른 땅의 독자들을 깨우고 있다. 시 쓰기와 번역, 이 모든 과정은 결국 쓰러지고 사라지는 것들을 다부지게 다시 일깨워 세우는 공동의 작업이 아닌가 싶다. 다른 언어의 옷을 입고 새로 태어나 다른 생명을 부여받은 시집에 축하와 찬사를 보낸다.


※ P aper(『종이』)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조영실의 번역으로 2018년 미국 퍼시티아에서 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