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이 계절의 문학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글 김용운 ㅣ 이데일리 문화부 기자. 1976년생
저서 『교황과 98시간』(공저) 등

2016년 12월 9일 국회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재적의원 300명 중 234명의 찬성 으로 가결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사유는 국민주 권주의와 대의민주주의 등 헌법을 위반하고 직권 남용과 뇌물수수로 법률을 위배한 것 등 13가지 에 달한다.
새봄에는 박 대통령의 운명이 갈린다. 헌법재 판소가 국회의 탄핵소추안을 인용하면 박 대통령 은 즉시 파면조치를 당한다. 만약 헌법재판소가 탄핵소추안을 기각하거나 각하하면 박 대통령은 바로 직무에 복귀한다. 한국갤럽의 올해 2월 여 론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국 민은 79%, 반대하는 국민은 15%였다. 설사 직무 에 복귀하더라도 대통령은 국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지 못한 ‘허수아비’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시민들의 집회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주말마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광화문을 정점으로 전국에서 일어났다. 수백만의 시민들이 겨울의 찬바람 속에서도 촛불을 들었다. 비폭력 적이었지만 단호했고 다양한 사람들이 거리로 나 왔지만 뜻은 같았다. 그러나 대통령 탄핵을 반대 하는 이들도 태극기를 둘러매고 거리로 나와 목 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올 봄에는 지난겨울 초 입부터 이어진 촛불과 태극기의 거대한 서사가 박 대통령의 운명과 함께 다시 한 번 소용돌이 칠 것 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한국사회는 박 대 통령의 탄핵과 그에 따른 여러 가지 일들로 격동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촉발된 박 대통령

탄핵 과정과 이후 언론과 법정에서 드러나고 있는 숱한 비리, 권력 실세들의 몰락은 배신과 반전 을 거듭하며 그 어떤 소설보다 극적으로 진행됐다. 촛불집회의 장엄하고 질서정연한 모습과 시민 들의 성숙한 의식은 그 자체가 서정시와 서사시였다. 현실이 허구를 압도하는 시기. 소설가와 시 인은 과연 무엇을 써야하고 책 만드는 이들은 어떤 책을 만들지 고민이 깊을 듯하다. 그 고민이 결국 좋은 작품과 책으로 나오길 바란다. 4·19 혁명과 5월 광주 항쟁, 6월 민주 항쟁은 문학과 책 을 통해 의미가 깊어졌고 우리 사회의 지침으로 남았다.
역사적인 변환기와 연말, 연초가 겹치면서 문학·출판계는 상대적으로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다만 지난 1월 송인서적의 부도로 출판계의 전근대적인 유통구조와 열악한 현실이 다시 한 번 도 마에 올랐다. 지난해 하반기 한강의 『채식주의자』 열풍이 잦아진 이후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세 계사)과 TV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에 나온 시 모음집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 져갈지도 몰라』(예담) 등이 베스트셀러 상위를 차지했다. ‘원소스 멀티유스’ 개념으로 기획한 드라 마 ‘도깨비’의 여러 파생 출판물이 20~30대 여성 독자들을 유혹하는 데 성공했다. 조기 대선을 기대하며 나온 정치인 책 가운데 반기문 전 UN총장을 소재로 한 서적은 반 전 총장의 출마 포기 선언으로 바로 재고가 됐다.
문체부의 ‘블랙리스트’는 실체가 드러났다. 이시영 시인과 소설가 김애란, 김연수 등 수백 명이 포함됐다. 특정 후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세월호 관련 작품을 썼다는 이유로 정부가 작가와 출 판인들을 옥죈 정황이 확인됐다. 이로 인해 현직 문체부 장관이 구속당했다. 문단 내 성폭행과 추행 관련 시인 한 명이 유죄 판결을 받았다.
정호승 시인은 12번째 시집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창비)를 냈고 소설가 김훈은 6년 만에 장편 『공터에서』(해냄)를 선보였다. 김훈과 그의 아버지가 겪은 한국 근현대사를 담았다. 김훈은 2월 초 출판간담회에서 현 시국에 대해 “위정자들이 저지른 난세를 광장의 군중들이 함성으로 정리한다 는 것은 크나큰 불행이지만 그 안에 희망의 싹이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싹은 겨울을 견뎌내고 봄 에 핀다. 올 봄에는 산에 들에 혹은 공터에 피어나는 새싹들을 유독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