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②겨울의 말

강성은 ㅣ 시인, 페미라이터. 1973년생
시집 『구두를 신고 잠이 들었다』 『단지 조금 이상한』 『너 혼자 올 수 있니』
『의자를 신고 달리는』(공저) 등

슬픈 감자 200g을 먹고
고독한 대화를 이어가는 밤이다.
작은 목소리로 힘껏 외치는 사람들 덕분에
부끄러움을 알아가는 혹독한 겨울이다.


Ghost
그 여름 내내 도시에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죽음이 창궐하고 있었다 K 는 이른 아침 기차역에 내려 한 시간을 걸어 집으로 돌아왔다 택시도 버스 도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 우유배달부가 두고 간 우유와 신문배달부가 두고 간 신문이 집 앞에 놓여 있었다 K는 가방을 풀고 식물들에게 물을 주고 우 편함에서 편지들을 꺼내왔다 동네에도 집앞 골목에도 복도에도 사람은 없 었다 음악을 틀고 냉장고에서 먹을 것을 꺼내왔다 밥알을 천천히 씹으며 창 밖을 보았다 마치 정지된 것 같은 풍경이 창밖에 있었다 드넓은 학교 운동 장 모래 철봉 건물 나무들 더없이 밝고 밝은 빛이 감싸고 있었다 그런데 아 무도 없었다 태양이 점점 더 도시를 열기 속에 가두었다 자신이 아는 모든 밤에서 멀어졌다는 걸 순간 K는 깨달았다 밥알을 삼키다 말고 K는 서둘러 짐을 쌌다 가장 먼 곳으로 가는 기차를 탔는데 도착해보면 다시 그곳이었 다 비 맞고 서 있는 K의 모습이 종종 발견되었다 그해 여름이 끝나지 않았 다 믿을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죽은 줄 모르는 사람도 많았다


겨울의 말


밑줄 그은 문장들이 아름다워 잠들지 못한 밤이었다

겨울의 말, 겨울 물고기, 겨울 나그네, 겨울 외투, 겨울 저녁, 겨울 영화,겨울 노래, 겨울 차, 겨울 구름, 겨울 공기, 겨울 공원, 겨울 빛, 겨울 나무,겨울 숲, 겨울잠, 겨울 이야기, 겨울 모자, 겨울 바다, 겨울 두부, 겨울 된장국, 겨울 온실, 겨울의 황량한 벌판, 그리고 하얀 눈을 뭉쳐 내 옷 속에 집어넣고 달아난 겨울 사람, 뒤따라가다 그만 얼음이 된 사람

겨울 햇빛을 만지려고 손을 뻗었다가 그만 손가락이 툭 부러졌지

아침 마당에서 비질하는 소리에 눈을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