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장서표 산책

‘시천’의 해오라기

글과 판화 남궁산 ㅣ 판화가. 1961년생
생명연작 판화와 '장서표'(EX-LIBRIS)제작
에 몰두, 저서 『생명, 그 나무에 새긴 노래』
『인연을 새기다』 등

‘시천’의 해오라기



전주에는 소설가 이병천이 있다.
누군가 당신이 가고 싶은 도시가 어디냐고 물어본다면 나는 주저하지 않고 전주라고 말한다. 전주는 맛있는 음식과 전통의 문화가 있어 입과 눈, 귀가 즐 거운 곳이다. 또 네 차례나 전시회를 열었던 인연의 도시이기도 하다. 특히 그 곳에는 인간미 넘치는 좋은 사람들이 있다. 그 중에 한 사람이 이병천 형이 다. 그를 처음 만난 것은 1998년 두 번째 개인전시 때였다. 당시 선한 미소를 짓던 그의 첫인상이 지금도 기억에 또렷하다. 초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집으로 초대받아 밤 늦게 까지 통음하며 신세를 졌다. 그를 통해 전주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고, 그야말로 전주사 람의 인심을 듬뿍 느낄 수 있었다. 그 후 전주를 연상하면 항상 그가 떠올랐다. 이병천이 근년에 상재한 산문집 『당신에게, 전주』를 접하고는 그가 구수하게 들려주던 전주의 향기를 느낄 수 있어 서 반가웠다. 오늘도 한옥마을의 골목길을 어슬렁거리거나 지인들과 함께 막걸리를 들이켜고 있을 그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이병천은 가난과 병약했던 어린 시절을 보내면서 책 속의 세계에 빠져 사색적인 아이로 성장했 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 후 6년 만에 대학에 입학한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남들이 한참 입시 공부에 전력하고 있을 고등학교 3학년 때, 문학회 활동을 하며 공부를 작파하고 방황했다. 머리 깎 고 출가를 감행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그러다가 문학의 길로 매진했다. 닥치는 대로 독서를 하면서 자신은 시를 쓰고 소설을 짓는 삶을 살 것이라고 예감했다. 1980년에 늙은 신입생으로 대학에 입 학한 그에게 당면한 시국은 가혹했다. 절망에 빠졌던 그는 전주 근교에 단칸방을 얻고 칩거하며 밤 낮으로 시만 읽었다. 그리고 1981년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면서 문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듬해에 는 소설을 그렇게 읽어대기 시작했고 1982년 또 다시 신춘문예 소설에 당선되었다.
그는 등단 후 『사냥』, 『홀리데이』 등 네 권의 소설집과 『마지막 조선검 은명기』, 『모래내 모래톱』, 『에덴동산을 떠나며』, 『북쪽 녀자』 등 일곱 편의 장편소설을 상재했다. 특히 근년에 출간한 『북쪽 녀 자』는 분단과 이산의 아픔을 견우와 직녀 설화에 빗대어 형상화해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강산 관광사업 실무자로 만났던 남남북녀 한 쌍의 절절한 사랑이야기인데, 관광사업 중단 이후 7년 동 안 겪게 되는 그들의 고통스런 삶을 통해서 외면할 수 없는 눈앞의 현실을 상기시켰다. 또 『북쪽 녀 자』는 그에게도 막내딸처럼 애착이 가는 작품이다. 그동안 방송 프로듀서로 활동하던 직장을 정년 퇴직한 뒤 산골로 들어가 일 년 동안 씨름하며 펴낸 소설이기 때문이다.
그는 전주와 전북 지역의 문단을 살찌우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북작가회의’를 이끌었고, 현 재는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초대 대표이사로서 동료와 후배들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든든한 등받이 역할을 하고 있다.
그가 어린 시절 살던 마을 앞 냇물 이름은 ‘시천’이다. 그는 그곳에서 오랜 세월을 물새들과 더불 어 지내면서 특히 ‘해오라기’를 주목했다. 다른 물새들은 하루 종일 물고기 사냥에 몰두하는 데 비 해 해오라기는 달랐다. 바위에 서서 먼산바라기를 할 뿐, 무심한 듯 세상사 초월한 듯 그런 달관의 모습이었다. 그 또한 그렇게 살고자 했다. 외롭고 높고 쓸쓸하게.